비엔나워킹투어
 
 
   
   
 
 

0
 155   9   1
  View Articles

Name  
    
Subject  
   비엔나 남녀 공용 사우나에서 생긴일
나는 오스트리아에 살면서 가능한 많은 것들을 경험해 보고자 노력 한다.

그런한 것들이 때로는 신비로운 것일 수도 있고 어떨땐 야리꾸리하게 보이는 것들이라 하더라도 내가 할 수 있는 가능한 것들은 모두 경험 해보자는것이 유학생활의 모토이다.

내가 때를 밀어본것은 지금부터 약 3-4년전의 일이다. 혹자들은 얼마나 깨끗하기에 때도 밀지 않고 사는가라고 반문할 수도 있고, 또 어떤 넘은 `절라 더럽게 사는구나` 라고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어케 생각하든 난 때를 밀지 않는다-.-

왜냐하면, 오스트리아의 목욕탕들은 구조적으로 우리와 달라 때를 밀만한 공간이 없고 동네 목욕탕에만 가더라도 쉽게 볼 수 있는 대형 욕조나 욕조를 중심으로 놓아둔 목욕 의자, 비누나 타올 등을 내려 놓고 앉을만한 장소가 없고...흠...무엇보다 때를 밀수 있는 분위기가 아니다-.-

외국 여행을 전혀 해보지 않았거나 외국 문화에 대해 생경한 사람들은 정말 때 안밀고 살어여? 찝찝해서 어케 살어여? 라고 반문할 수 있겠으나 실제로 이들은 태어나 죽을 때까지 때를 밀지 않고 산다. 오스트리아 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외국넘들은 그렇게 산다. 후후~

이들의 목욕 스타일은 우리나라처럼 "뽀득 뽀득"의 개념 보다는 그냥 헹궈낸다고 하는 것이 적당하겠다. 심지어는 샤워 할 때도 비누를 칠하지 않고 그냥 떨어지는 물에 몸을 잠시 적신 후 수건으로 닦는 것이 고작이다. 이들과 비교해 샤워 할 때마다 비누칠을 하는 나의 청결 상태는 그들과 비교 자체를 거부하고 싶다-.-;;

오스트리아의 대중 목욕탕에는 큰 욕조가 없는 대신 땀을 뺄수 있는 사우나 도크가 있다. 좀 괜찮은 사우나라 하더라도 도크 2-4개에 2-3인용으로 보이는 작은 욕조가 전부다. 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사우나는 남녀가 함께 사용하는 공용이다.



헉! 그러다면 간단한 수영복 같은 것을 입고 사우나를 하겠구나라고 생각 할 수도 있겠으나 그것은 그렇지가 않다. 그냥 다 벗고 한다...흐흐...니가 상상하는 것처럼 그런 장면이 연출 된다^^

나는 내가 살고 있는 학생 기숙사의 사우나 뿐 아니라 친구가 있는 다른 학생 기숙사의 사우나를 방문 하기도 한다. 젊은넘들이니까 남녀 따로 하지 않겠어?..사고 칠수도 있는데..설마 같이 할까? 라고 생각 할 수도 있겠으나 학생 기숙사의 사우나 역시 남녀 혼탕이다. 물론 경우에 따라 남녀 각각 사우나 하는 날을 정해 놓은 곳도 있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는 무조건 혼탕이라고 생각하면 되겠다...왜 부럽나?

내가 처음 사우나를 갈 때 가장 염려했던 것은 오직! 하나였다. 여자들이 정말 벗고 있을까? 동양 사람인데 나만 쳐다보면 어쩌나? 큰 수건을 가져가야 하는거 아냐? 목욕 까운도 준비를 해가지고 가야 하는 걸까?...등의 걱정이 아니라....내가 염려한건 다른데 있었다. "커지면 안된다!" 는 거였다~ (자..이해를 못하면 그냥 넘어가고-.-)

"커지면 절대 안된다"는 굳은 결의를 다지고 방문한 사우나는 염려(?) 했던대로 여자들은 벌거벗은채로 사우나 도크에 누워 있었고 수컷들은 덜렁거리며 돌아 댕기고 있었다...난 자주 오는 넘 인양 자연스럽게 행동 하려고 노력했고, 다행히 아무도 나를 주시하지 않았다.

그날은 평소 관심있던 여자 친구의 벗은 모습도 거기서 볼 수 있었으니 사우나는 하늘이 내게 주신 또하나의 축복(?)이 아닐까 싶었다..학생 기숙사가 아닌 일반 외부 사우나의 경우에도 나이가 좀 있는 아저씨, 아주머니들이 자주 이용한다는 것을 제외하고 모든 시스템은 동일하다.

이곳의 사우나는 보통 15분을 기준으로 하는데 15분 동안은 도크에 들어가면 더워도 참고 있는것이 일반적이다. 물론 못 참겠으면 나와도 된다. 도크의 풍경은 각자 가져간 수건을 몸을 가리는데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바닥에 깔고 앉는데 사용하기 때문에 상대의 신체를 발끝에서 머리 끝까지 완벽하게 파악할 수 있어 이곳이 천국인지 지옥인지 몽롱할 때가 많다.

여자들과 같은 도크에서 사우나를 하게 되면 아무리 커지지 말자! 커지지 말자 다짐을 해도 의지와 상관 없이 그넘(?)이 문제를 일으키는 수도 생긴다. 그럴 때 마다 나는 정신을 다른 곳에 집중하기 위해 눈을 감고..."전능하사 천지를 만드신 하나님 아버지를 내가 믿사오며...믿사오며...믿사...이렇게 노력을 하지만 인간에게는 한계라는것이 있음을 그 때 다시한번 깨닫게 된다-.-

이 방법도 통하지 않을 때 내가 잘 사용하는 방법은 나즈막히 노래를 부르는 것이다. 자주 부르는 노래는 "태산을 넘어 험곡에 가도 빛 가운데로 걸어가면...하늘의 영광 하늘의 영광 나의 맘속에 차고도 넘쳐...등의 노래인데 그 때의 기분이나 상황에 따라 레파토리는 자주 변한다. 내가 사우나에서 노래를 부르는 까닭을 다행이도 지금까지 그들은 알지 못했다^^

재미있는 것은 사우나에서 학교 친구를 만나든 옆방 친구를 만나든 크게 문제 될것은 없겠으나 가장 큰 문제는 한국 사람을 만나는 것이다. 나는 별 문제가 없으나 상대는 당황하고 어쩔 줄을 몰라한다. 한국 여자도 목욕은 해야하니까..암만!

아주 예전에 한국인 부부가 사우나를 갔다고 한다. 사우나 도크에서 한참 땀을 빼고 있던중 다른 한국인 부부와 도크 안에서 딱! 마주쳤는데 처음에는 어찌할 바를 모르다가 아는체는 해야겠다는 생각에 서로 인사를 나누게 되었는데 부인 되는 사람들은 오른 손으로 가슴을, 왼손으로는 아래쪽을 가리고 안녕하세요? 라고 인사하고 남편 되는 사람들은 양손으로 아래쪽을 가리면서 반갑습니다 라고 인사를 했다는 전설이 지금까지 내려 오고 있다.

http://www.eurogym.at

모짜르트의 고향 오스트리아에서...
오스트리아 대표 인터넷/쿠쿠쿠

자료제공:쿠쿠쿠 오스트리아 http://www.cucucu.com 오스트리아 정보 No.1 사이트
자료제공:비엔나 워킹투어 http://www.viennawalking.co.kr 오스트리아 No.1 비엔나 가이드



no
subject
name
date
hit
*
:::
  [경축] 서울시장상 수상

2007/08/07 33545 4458
:::
  회원가입 후 글쓰기 가능!!

2008/07/25 32288 4454

  비엔나 남녀 공용 사우나에서 생긴일

2006/10/21 63133 3284
152
  "빈필과 밍고"의 다시 하는 무료 콘서트

2006/06/20 15738 2717
151
  6월 26일부터 투어 시작합니다

2006/04/04 15131 2684
150
  [무료]아름답고 푸른 도나우강 여름 축제

2006/06/06 15775 2648
149
  비엔나 패스, 유럽내 저렴한 항공권 소식 알려요

2007/01/17 17468 2646
148
  비엔나 겨울 여행의 별미 '글뤼바인'

2006/12/06 17468 2644
147
  추석 연휴는 비엔나 워킹투어와 함께 하세요~~

2006/09/11 16790 2640
146
  시계 맞춰, "섬머타임 해제"

2006/10/29 16579 2634
145
  비엔나 명품 여름 세일기간입니다~!!

2006/06/28 21370 2625
144
  700년 역사 비엔나 크리스마스 시장

2006/11/19 17121 2615
143
  할슈타트 그대로 복제하는 중국

2011/08/03 15647 2608
142
  유럽에는 면제점이 없다. 그럼 쇼핑은?

2006/09/02 18879 2608
141
  오스트리아 세계의 문와 유산 6점

2006/04/04 14843 2554
140
  홈페이지 접속 장애 수리 완료!

2007/09/27 14805 2503
139
  대한항공 vs 루프트한자

2007/02/12 19164 2473
138
  [무료] 빈 필하모닉과 플레시도 도밍고 공연

2006/04/04 14863 2450
1 [2][3][4][5][6][7][8][9]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tyx